마포구, 화장실 몰카 근절...‘불법촬영 시민 감시단’ 활동

모두가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화장실 환경 조성 마련

권지나 기자 | 기사입력 2022/03/21 [16:58]

마포구, 화장실 몰카 근절...‘불법촬영 시민 감시단’ 활동

모두가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화장실 환경 조성 마련

권지나 기자 | 입력 : 2022/03/21 [16:58]

마포구(구청장 유동균)는 관내 공중화장실에 불법촬영기기를 단속하는 ‘불법촬영 시민감시단’이 본격적으로 활동한다고 21일 밝혔다. 

 

지난해 서울시 범죄통계에 따르면 카메라 등을 이용한 불법촬영 범죄는 1800건으로 전년 대비 약 21%나 증가했으며 서울시에 거주하는 여성 중 약 91%는 “외부 화장실 이용 시 불법촬영을 걱정한 경험이 있다’‘라고 밝혔다. 

 

구는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불법촬영 범죄를 근절하고, 시민들이 공중 화장실을 이용하며 느끼는 불안감을 해소하고자 지난해부터 ‘불법촬영 시민 감시단’을 운영하고 있다. 

 

불법촬영으로부터 자유로운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올해도 지난 2월 마포구에 거주하는 10명의 여성들로 ‘불법촬영 시민감시단’을 새로 꾸렸다.

 

이번 시민감시단은 지난 17일 활동 전반에 관한 직무교육을 시작으로 오는 12월까지 10개월 동안 불법촬영기기 감시 활동과 불법촬영 예방 인식개선 캠페인 업무를 수행할 계획이다.

 

시민감시단은 2인 1조로 유흥가 주변이나 이용 빈도가 높은 특별점검 관리대상 화장실을 전문 탐지장비로 불법촬영기기 여부를 점검한다. 

 

또한 건물주, 건물 관리인 등과 협조해 다중이용시설 내 화장실이나 탈의실 등에 대해서도 점검을 실시하며, 민간시설 관리인 등이 희망할 경우 직접 점검 장비를 대여할 계획이다.

 

아울러 상시 점검을 하는 화장실에 ‘안심화장실’ 표식을 부착하고, 경각심을 제고하는 스티커를 붙이는 등의 불법촬영을 예방하기 위한 인식개선 캠페인 업무도 병행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구는 여성 1인 가구를 대상으로 보안 용품인 ‘안심홈세트’를 지원하고, 심야시간대 귀가를 동행하는 ‘안심귀가 스카우트’ 등 일상 속에서 촘촘한 안전 인프라를 구축하기 위해 다양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구 관계자는 “주민이 직접 공중시설 화장실 점검에 참여함으로써 마포구가 불법촬영 안심환경으로 거듭나길 기대한다”라며, “모든 구민이 마음 놓고 안심하며 살아갈 수 있는 든든한 마포로 나아가는데 힘쓰겠다”라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마포구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본 기사